공연·전시계에서 여름은

연말과 더불어 최대 성수기!


장마와 무더위를 피해 실내에서

문화를 즐기려는 사람이 급증하기 때문!


지금 바로 문화포털 카드뉴스를 통해 알아보세요!


텍스트 데이터는 공공누리 출처표시 및 변경을 금하는 조건으로 비상업적 이용이 가능합니다. 단, 사진, 이미지, 일러스트, 동영상 등의 일부 자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저작권 전부를 갖고 있지 아니하므로, 자유롭게 이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해당 저작권자의 허락을 받으셔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