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문화융성

무지개다리 사업 - 문화다양성의 가치를 확산시키는 노력 잇달아

admin
사진

 

다양한 국적을 가진 이주여성들이 모인 성북문화재단의 '돌곶이노래단'. 언어도 문화도 다른 이들에게 노래는 서로이를어 주는 좋은 끈이다.

다양한 국적을 가진 이주여성들이 모인 성북문화재단의 ‘돌곶이노래단’. 언어도 문화도 다른 이들에게 노래는 서로를 이어주는 좋은 끈이다.

 

“이 음악은 필리핀 전통 악기인 반두리아와 옥타비나로 연주한 ‘론다야’라는 곡입니다. 필리핀에서는 남자가 사랑하는 여자에게 들려주는 일종의 세레나데입니다.” 지난해 가을 인천의 한 재즈카페에서 진행된 팟캐스트 ‘다문화 음악다방’ 녹음 현장. 9년 전 필리핀에서 우리나라로 결혼 이주한 손알린(36) 씨가 조금 서툰 우리말로 필리핀 전통음악을 소개했다.

 

 

장르 구분 없는 꽉찬 행사


필리핀에서 온 손알린 씨는 “필리핀은 남미와 마찬가지로 과거 오랜 세월 동안 스페인의 식민지였다. 음악과 춤 등 많은 영역에서 스페인의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남미 음악과 유사한 부분이 많다”고 곡 설명을 이어갔다. 그가 참여한 이 팟캐스트 방송은 블로그와 스마트폰 라디오 애플리케이션으로 다시 들을 수 있어 최근까지 3천 회 넘게 재생됐다.

 

‘다문화 음악다방’은 무지개다리 사업의 일환으로 인천문화재단이 맡아 진행하는 인터넷 방송이다. 음악을 매개로 인천에 거주하는 이주민들이 모국 문화 등 진솔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 또한 그들이 겪은 한국, 한국인에 대한 색다른 시각도 엿볼 수 있어 이주민과 선주민의 소통의 장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필리핀뿐만 아니라 네팔·미얀마·일본 출신 이주민들이 직접 출연해 10회에 걸쳐 각국 음악을 소개했다. 또 라틴음악과 탱고 등 제3세계 음악을 소개하는 전문가 특강도 네 번에 걸쳐 진행됐다.

 

무지개다리 팟캐스트의 기획과 연출을 맡은 제작자 방영문(33) 씨는 “처음엔 출연자들이 과연 모국의 음악과 문화를 잘 알릴 수 있을지 걱정하는 기색이 역력했습니다. 하지만 녹음을 마치고 모두들 즐거워했습니다. 음악을 매개로 서로 공감대를 이룰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인천문화재단의 무지개다리 사업 '다문화 음악다방'은 미얀마·필리핀·네팔 등에서 온 이주민들이 직접 출연해 그들의 전통음악과 한국생활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인터넷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사진은 첫 방송을 맡았던 네팔인 바비소르 그룽 씨의 녹음 현장.

인천문화재단의 무지개다리 사업 ‘다문화 음악다방’은 미얀마·필리핀·네팔 등에서 온 이주민들이 직접 출연해 그들의 전통음악과 한국생활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인터넷 라디오 프로그램이다. 사진은 첫 방송을 맡았던 네팔인 바비소르 그룽 씨의 녹음 현장.

 

 

한국인과 다문화 이주민 간의 쌍방향 문화소통 방안으로 이뤄진 부산문화재단의 '아시아 여행자 학교' 지난해 행사 모습. 올해에는 더 많은 이들의 참여를 위해 ‘지구촌 여행자 학교’로 이름을 바꿔 열리게 된다.

한국인과 다문화 이주민 간의 쌍방향 문화소통 방안으로 이뤄진 부산문화재단의 ‘아시아 여행자 학교’ 지난해 행사 모습. 올해에는 더 많은 이들의 참여를 위해 ‘지구촌 여행자 학교’로 이름을 바꿔 열리게 된다.

 

인천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무지개다리 사업 참여 기관으로 선정됐다. 선정된 열일곱 개 기관 중 최대 규모인 2억 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이주민 외에도 새터민, 다문화가정 어린이 등 다양한 대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지역의 특성을 활용한 참신한 기획으로 다른 주관기관을 선도하고 있다는 평가다. 특히 ‘천 개의 마을, 천개의 문화’를 대주제로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담은 북콘서트, 세계문학 특강, 팟캐스트, 다문화영화제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행사를 다양하게 마련하며 문화 다양성의 가치를 확산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해 왔다.

 

2013년 11월 1일 인천문화재단과 인천영상위원회가 함께 개최한 ‘디아스포라 영화제’는 항구도시, 다문화도시, 새터민도시라는 인천의 지역적 특색을 살린 영화제로 이주민을 주제로 한 스무 편의 장·단편 영화가 출품됐다. 모든 영화가 무료 상영되며 이주민뿐만 아니라 인천시민에게도 큰 관심을 받았다.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 오른 다큐멘터리 영화 <두만강>의 감독인 재중동포 장률 감독과 선댄스영화제에서 <안녕, 평양>으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한 재일동포 양영희 감독 등 세계적인 감독들을 초청해 관객과 대화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부산지역 베트남어 방송 팟캐스트 '띵노이벳'제작진들.

부산지역 베트남어 방송 팟캐스트 ‘띵노이벳’ 제작진들.

이주민 참여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촬영·편집 장비를 대여해 교육도 진행했다. 인천영상위원회 강석필 국장은 “성공적인 영화제 개최를 통해 이주민들이 자신의 생활과 생각을 영상으로 자유롭게 담아낼 수 있도록 전문 강사들이 참여한 강의도 마련했다” 며 “이들의 실습 작품은 이주민 커뮤니티를 통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인천 영종도에는 1백여 명의 난민을 수용할 수 있는 난민지원센터가 있다. 때문에 많은 난민들이 인천으로 모이고 있다. 하지만 센터 설립 과정에서 지역주민들의 반대 때문에 여러 차례 문제가 발생했다.

 

난민과 소수자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난민이었던 욤비 토나 씨를 초청해 북콘서트 ‘내 이름은 욤비’도 진행했다. 인천지역 중·고등학교와 주민센터 등에서 10회에 걸쳐 열린 북콘서트는 1천여 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하며 이주민과 난민 등 소수자들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넓히는 등 대표적인 무지개다리 사업 문화 행사로 자리잡았다. 욤비 씨는 콘서트를 통해 국제 난민으로 자신이 겪었던 경험을 전함으로써 한국의 소수자 인권과 난민의 삶에 대해 생각할 기회를 제공하며 언론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문화다양성 확산을 위한 무지개다리사업.

인천문화재단은 지난해 진행한 문화다양성 자원 조사 결과와 현장 수요를 바탕으로 발굴·기획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속속 선보인다. 인천에 있는 차이나타운과 화교 커뮤니티가 함께하는 ‘화교, 함께 사는 우리 이웃’, 새터민과 함께하는 ‘새터민 수다터’ 등은 물론이고 문화다양성의 영역을 확대한 소수자 관련 프로그램도 기획 중이다. 특히 인천의 지역별 특성을 살려 인천 시민들이 각자의 삶터와 일터에서 자연스럽게 소수자와 만나고 서로 다른 부분을 인식하고 포용할 수 있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인천문화재단 기획사업팀 정지은 과장은 “인천은 국내외를 잇는 창구이자 경계를 넘어서는 관문으로서의 도시 정체성을 형성해 왔다. 이에 걸맞게 다양한 인종과 문화, 국가적 배경이 어울려 공존하는 인천의 특징을 살리는 사업을 기획하고 있다”며 “이주민 중심으로 진행하는 프로그램보다 인식 개선을 위해 이주민·선주민이 함께하는 축제와 상호 소통의 기회를 마련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