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문화융성카드

국립한글박물관 개관

admin
사진
지난 10월 8일 열렸던 국립한글박물관 개관식에서 밀물무용단 단원들이 한글을 형상화한 춤을 선보이고 있다. 국립한글박물관은 한글의 역사와 가치를 일깨우는 전시와 체험,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지난해 10월 8일 열렸던 국립한글박물관 개관식에서 밀물무용단 단원들이 한글을 형상화한 춤을 선보이고 있다. 국립한글박물관은 한글의 역사와 가치를 일깨우는 전시와 체험,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쉽고 편리하게 정보를 체계화하려는 시도가 이미 6백년 전에 있었다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직관적 문자인 한글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의미가 있는 일입니다.”- 구글 에릭 슈밋 회장 

국립한글박물관이 한글날인 10월 9일 개관했다. 관람과 체험을 통해 한국의 대표적 문화유산인 한글의 역사와 가치를 일깨우는 곳이다. 한글의 문자·문화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 과학·산업·예술 등 여러 분야와의 소통을 통해 한글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중심기관이 되는 것도 주된 임무.


건축 연면적 1만 1,322㎡로 지하 1층·지상 3층 건물과 문화행사·전시·교육 등이 가능한 야외 잔디마당, 쉼터를 갖췄다. 1층에는 한글누리(도서관)가 마련됐으며 2층에는 상설전시실과 아름누리(한글문화상품점·찻집), 3층에는 기획전시실, 어린이를 위한 한글놀이터, 외국인을 위한 한글배움터 등이 들어섰다.

클로즈 업 국립한글박물관 내 한글기둥 모습, 춤으로 한글의 아름다움 알리고파 이숙재씨(밀물현대무용단 단장) 올해부터 한글날이 공휴일이 되어서 참 기쁩니다. 한글날이 한글의 중요성과 자주성을 느끼는 계기가 됐으면 좋습니다. 나중에 한글 춤 전용 예술관을 만드는게 굼입니다.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글 춤을 보면서 한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면 뿌듯할 거 같습니다. 박물관 둘러보기 상설 전시실 한글이 걸어온 길 이라는 주제로 한글의 과거와 현재를 돌아보고, 미래를 생각하는 전시가 열린다. 상설 전시실에 있는 각 시대의 한글자료에는 한국인이 살아온 이야기가 간직돼 있다. 기획 전시실 한글을 창제해 독자적인 우리 문화의 기틀을 세운 세종대왕을 주제로 한 세종대왕, 한글문화시대를 열다가  마련됐다. 세종대왕의 업적과 일대기, 세종시대의 한글문화, 세종 정신 등을 주제로 하며 전통적인 유물과 이를 현대적으로 해석한 정연두.이지원.함경아 등 현대 작가의 작품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한글노이터와 한글배움터 한글놀이터는 유아와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즐겁게 놀면서 한글이 가진 힘과 의미를 경험할 수 있는 체험 공간이다. 제1부 쉬운 한글에서는 한글을 만든 원리를 익히고, 제2부 예쁜 한글에서는 한글과 그림으로 생각을 표현한다. 제3부 한글문예동산에서는 한글과 관련된 문학과 예술을 특별전 형식으로 만난다. 한글배움터는 한글 자모의 종류와 구조, 자모 합지방법을 발음과 함께 살펴봄으로써 소리글자인 한글을 쉽게 이해할 수 있게 구성했으며, 한글박물관 누리집을 통해 인터넷으로도 전시 체험이 가능하다.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