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사이트맵

이달의 문화이슈

문화포털이 매달 참신하고 깊이 있는 문화생활을 추천합니다.

전통과 함께하는 색(色)다른 경험

문화포털
2017-04-11

문화이슈 [4월의 생색(生色)]연이은 화창한 날씨에 꽃들은 만개하고, 옷들은 화려해진다. 봄바람, 봄노래, 봄사랑 … 그 어떠한 수식어보다도 강하고 달콤한 ‘봄’은 아마 생색내기를 좋아하는 계절인 듯하다. 그럼에도 밉지 않고 이름만으로도 마냥 설레는 봄! 봄이라는 이유로 4월이 내는 생색을 맘껏 누려보자. [편집자주]    전통과 함께하는 색(色)다른 경험궁궐이나 사찰의 단청, 조각보 등의 전통공예품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오방색은 황, 청, 백, 적, 흑으로 이루어진 우리나라 전통 색이다. 우주 만물이 서로 균형을 이루어야 한다는 음양오행 사상에 기초한 오방색은 예로부터 우리의 삶과 함께해왔다. 황색은 우주의 중심이라 하여 임금의 옷을 만드는 데 사용했고, 백은 결백과 진실, 삶과 순결을 상징한다 하여 흰옷을 즐겨 입었다. 혼례 상이나 제사상에는 청태, 오미자 녹말, 송홧가루 등으로 색을 낸 오방색다식을 올려 경사를 나타내고 무병장수를 기원했다. 돌을 맞은 어린아이에게 색동옷을 입히고 잔치국수에 색색의 고명을 올리는 등 오방색은 지금도 우리 생활 곳곳에 스며들어 있다. 추위가 물러나며 화려한 봄꽃이 피어나고 세상이 온갖 빛깔로 물들기 시작하는 4월,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도 여전히 고유의 색을 간직하고 있는 우리의 전통을 찾아 떠나보자.현재를 물들이는 우리의 전통문화명절이나 결혼식을 제외하면 한복을 잘 입지 않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 한복은 우리는 물론 세계인이 즐기는 의복이 되었다. 세계 최대의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유창한 ‘영국 남자’ 조시는 유창한 한국어로 한국을 잘 모르는 사람들에게 한국을 소개해주는 영상을 제작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조시는 동료 올리와 인사동에서 한복을 입는 체험을 하는 영상도 촬영하여 올렸다. 그의 한국인 아내 국가비는 올리의 영국인 부인과 함께 북촌에서 한복을 입고 찻집에 가기도 했다. 이는 비단 인터넷에서만 접할 수 있는 풍경이 아니다. 북촌과 인사동은 물론 광화문에서도 국적과 관계없이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나들이를 하는 사람들을 흔히 볼 수 있다. 전통문화는 다양한 행사 및 체험에서도 그 저력을 발휘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진행하는 ‘전통문화 체험 여행사업’은 지역의 대표적인 전통문화 상품을 찾아내고 육성해 지방의 전통문화·명소 관광을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2016년 3월부터 11월까지 5개 지역에서 총 912회 진행된 행사에는 3만1천713명의 관광객이 몰리는 등 큰 성과를 거뒀다. 이 중 외국인 관광객은 5천864명이었다. 전통문화는 이제 명절에 즐기는 우리만의 전통문화를 넘어 세계인이 즐기는 관광콘텐츠로 발전한 셈이다.  서울은 높은 콘크리트 빌딩 사이에 전통 한옥이 자리 잡은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다. 급속한 발전으로 기존의 도시에 현대적 색채가 덧입혀졌지만, 한민족의 전통은 그 사이에서 고유의 빛을 당당히 드러내며 과거와 현재가 어우러지는 풍경을 만들어낸다. 우리 조상은 예로부터 조화를 이루는 삶을 중시해 왔다. 모든 것이 끊임없이 발전하는 오늘날, 잠시 과거로 눈을 돌려 전통의 향취에 담뿍 젖어 보자. 우리 고유의 문화를 곁에 두고 즐기다 보면 전통문화는 어느새 더욱 발전하여 싱그러운 빛을 뽐내게 될 것이다. # 한옥에서 느끼는 고즈넉한 하루 - 전통한옥체험 ‘한옥스테이’집은 단순한 주거공간일 뿐만 아니라, 그 집에 사는 사람의 철학과 삶이 담긴 공간이다. 우리의 전통 가옥인 한옥도 한민족의 총체적인 문화가 담긴 소중한 유산이다. 한옥에는 자연과의 조화를 추구하고 인격을 수양하고자 한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있다. 한옥에서 하룻밤 묵으며 이런 선조들의 뜻을 체험해 보는 것은 어떨까?  한옥스테이는 우리 선조들의 주거양식과 생활공간을 몸소 체험하고 그 속에 있는 조상들의 지혜와 정, 한옥의 우수성을 깨닫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한옥 체험 숙박업소를 대상으로 다양한 항목으로 평가 후, 우수업체를 선정하여 방문객들이 더욱 만족스러운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 검증된 한옥에서 숙박은 물론 떡메치기, 탈 만들기, 팽이치기, 짚공예 등 다양한 전통체험을 할 수 있다. # 자연의 색을 입히다 - ‘한국천연염색박물관’ 천연염색이란 나무, 꽃, 열매 등 자연에서 얻은 염료로 염색하는 것을 말한다. 신체적이나 심리적으로 자극이 덜하므로 여러 화학제품에 둘러싸여 몸살을 앓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숨을 돌릴 여유를 만들어주기도 한다. 영산강과 바닷물이 합류하는 나주시는 쪽과 뽕나무를 재배하기 쉬워 천연 염색의 최적지로 불린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115호 염색장 기능보유자가 활동하는 이곳에는 천연염색의 요람 ‘한국천연염색발물관’이 있다.색채 감각과 창의적인 디자인, 그리고 우수한 전통미를 살린 천연염색의 문화적 랜드마크를 지향하는 ‘한국천연염색박물관’은 한국 천연염색의 역사를 포함하여 전통 염색문화부터 현대적인 기법까지 세계 천연염색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상설전시관과 기획전시관에서는 염색한 직물로 만든 의류·침구류·생활소품 등을 전시한다. 뮤지엄 샵에서는 각종 염료와 서적, 천연염색 상품 등을 살 수 있다. 직접 색을 입힌 소품을 가지고 싶다면 천연염색을 활용한 10여 가지의 체험 프로그램을 시도해 보자.# 전통문화를 이어나가는 법 - ‘한국전통문화전당’2012년, 전주시는 유네스코가 인정한 ‘음식 창의 도시’에 선정되었다. ‘아무 식당에나 들어가도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음식이 맛있기로 유명한 전라도의 전주가 한식의 세계화를 이끄는 도시로 발돋움한 순간이었다. 전주는 맛있는 요리 외에도 전주한옥마을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판소리를 보유한 가장 한국적인 도시다. 이러한 전주를 더욱 깊이 알아볼 수 있는 전주문화관,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홍보관 등을 운영하는 곳이 있다. 대한민국 고유의 훌륭한 전통문화를 계승·발전시키고 이를 대중화, 산업화, 세계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국전통문화전당’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한옥, 한식, 한지, 한소리, 한글 등 한국의 문화를 지키고 이를 현대에 접목하여 과거와 현대의 융·복합을 통해 미래의 문화 신산업을 일으켜 나가기 위한 다양한 전통문화산업을 지원한다. 전통문화를 보존하는 데에서 그치지 않고 현대적 관점에서 창조적으로 재해석하고 훌륭한 미래의 자산으로 가꾸어 나가는 것이다. 전주의 전통 한지를 계승·발전시키고 산업화하는 ‘한지산업지원센터’, 지역의 전통문화자원을 발굴해 현대적으로 계승·발전시키는 ‘전통문화창조센터’, 전주의 전통음식은 물론 세계적인 음식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한국 전통음식을 보전하고 발전시켜나가는 ‘한식창의센터’ 등을 운영한다. NFO화려한 색으로 물든 한복은 우리의 전통을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가장 쉽고 빠른 방법의 하나다. 근래에 20~30대 여성들 사이에서 한복을 입고 사진을 찍는 것이 유행을 타는 등, 전통 의복의 아름다움이 더욱 주목받고 있다. 과거와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고운 빛깔과 선으로 우리의 생활을 빛내 줄 한복에 가까워지는 시간을 가져보자. 우리의 전통한옥을 체험하다 영상바로가기 ‘한옥스테이’ 자세히 보러가기 ‘한국천연염색박물관’ 자세히 보러가기 북촌공방에서 만드는 나만의 패션아이템 영상 바로가기 ‘한국적 생활문화공간 발굴 및 확산사업’ 자세히 보러가기 한복진흥센터 한복데이 남산서울타워 한복문화체험관 이리자 한복 전시관

문화포털 편집팀

출처 문화포털 편집팀 http://www.culture.go.kr
이달의 문화이슈 보기2017년 4월 - 4월의 생색(生色)
봄과 함께 떠나는 생색여행
탑으로 이동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

이벤트에 참여하시려면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동하시겠습니까?

이벤트 페이지 이동